서울시 중랑소방서(서장 최성희)는 시장 인근 주차장에서 발생한 차량 화재를 초기에 진화한 시민에게 지난 2일 표창장을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소방재난본부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달 14일(금) 오후 1시 55분경중랑구 면목시장 옆 음식점 야외주차장에 주차된 택시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는 택시가 주차된 지 10분 정도 후 엔진룸에서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화염이 치솟으며 시작됐다.

인접한 면목시장의 한 식당 창문으로 매캐한 연기가 들어오자 식당 주인인 김화중(61세,남)씨는 바깥으로 나와 택시에서 불이 난 것을 확인하고는 신속히 본인 영업장의 소화기로 화재 진화에 나섰다. 주변 상인들도 119로 신고를 하고 서울시에서 설치한 ‘보이는 소화기’와 상점 내 소화기를 가져다주며 화재 진화에 도움을 주었다. ‘보이는 소화기’는 전통시장, 주택가, 다중밀집 공공장소 등 소방차 통행이 곤란한 화재취약지역에 화재 발생 시 소방차 도착 전 시민 누구나 사용하여 초기진화 할 수 있도록 눈에 잘 띄게 설치한 소화기이다.

당시 화재가 발생한 택시 바로 옆에는 다른 차량이 주차되어 있었고, 바로 인근에 면목시장 상가 건물이 위치하고 있어 신속한 신고 및 초기 조치가 없었다면 큰 불로 번질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다. 주변에서 촬영된 CCTV 영상에는 김화중씨가 화염과 연기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여러개의 소화기를 사용해 불을 끄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김화중씨는 “화재를 목격하고 처음에는 당황했지만 그동안 소방교육을 받았던 대로 침착하게 불을 끄려고 노력했다.”며 “화재를 목격했을 때 주저하지 말고 소화기를 사용해 초기에 진화할 수 있도록 많은 분들이 소화기 사용법을 익혀뒀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성희 중랑소방서장은 “위험을 무릅쓰고 소화기를 제때 활용해 피해를 줄인 유공시민 김화중씨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화재 초기에 소화기는 소방차 한대 이상의 효과가 있는 만큼 평소 보이는 소화기 위치를 확인해두고 화재 발생시 적극 활용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서울시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